동부대우전자서비스(대표이사 박광호)가 아이폰 강화유리 파손 등에 대해 3시간 이내에 수리를 해주는 '아이폰 익스프레스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통상 리퍼폰으로 교체하는 경우는 즉시 조처가 되지만 디스플레이 관련 수리는 2∼3일 정도 소요됐다.

익스프레스 서비스는 우선 동부대우전자서비스 강서센터와 구로디지털센터에서 운영된다.

이 서비스가 적용되는 불량 증상은 전면 강화유리 파손, 내부 액정 파손, 화소·터치스크린 불량 등 디스플레이 품질 문제와 근접센서·카메라·홈버튼 불량 등이다.

서비스 가능 모델은 아이폰 5s와 6·6플러스, 6s·6s플러스, 7·7플러스, SE 등이고, 서비스 운영 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다.

오후 4시까지는 와야 당일 수리가 가능하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sisyph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