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서초사옥

삼성 서초사옥

삼성생명 서초사옥에 폭발물을 설치할 계획이라는 신고가 14일 접수돼 경찰이 사옥을 폐쇄하고 수색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58분께 부산 사상구에 있는 직장에 다니는 진모(37)씨가 "지인이 영어로 서울 서초구 소재 삼성생명 빌딩을 폭파하겠다는 문자를 받았다"고 112에 신고했다.

이 신고내용을 전달받은 서울 서초경찰서는 오전 11시30분부터 오후 1시30분까지 서초구 서초동 삼성생명 빌딩에 입주해 있는 3천여명을 전원 대피시키고, 특공대와 군 폭발물 처리반 등 135명을 동원해 건물을 수색했다.

경찰은 삼성생명 빌딩 지하 7층, 지상 34층에서 일반인이 출입증 없이 들어갈 수 있는 지하 6층부터 지상 18층까지 총 24개 층을 다니며 폭발물 탐지작업을 펼쳤다.

진씨의 지인이 받았다는 문자는 총 2건으로 이달 11일 오후 3시47분께 수신됐다.

첫 번째 문자는 '북한사람 2명이 삼성생명 건물에 폭탄설치를 준비한다'는 내용이고, 두 번째 문자에는 삼성생명 서초사옥의 주소와 북한사람 이름이 적혀있었다.

이 문자의 발신자 번호는 '006'으로 시작되는데 페이스북 메신저로 문자를 보내면 이런 번호가 뜨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