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이 서울 잠실 신사옥으로 이전했다. (자료 = 쿠팡)

쿠팡이 서울 잠실 신사옥으로 이전했다. (자료 = 쿠팡)

이커머스 기업 쿠팡이 서울 삼성동에서 송파구 신천동 타워 730으로 사옥을 이전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업 규모가 커지면서 사옥을 확장 이전했다는 게 쿠팡 측 설명이다. 신사옥 이전을 통해 사업의 성장세를 더 강화하고, 시장과 고객에게 획기적인 이커머스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도전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신사옥 타워 730은 지하 4층 지상 27층 규모의 신축 건물이다. 쿠팡은 지상 8층부터 26층까지 총 19개 층을 사용한다. 이는 과거 삼성동 사옥 면적의 약 2.2배에 달하는 규모다.

사옥 이전에 따라 직원들 근무 환경도 개선했다는 설명이다. 잠실 신사옥은 직원들 간 업무효율을 높이기 위해 동선과 업무스타일을 고려해 공간을 설계했다.

벽을 최소화한 개방형 공간을 통해 직원간 자연스러운 만남을 유도했다. 각 층마다 직원들이 자주 지나치는 공간에 오픈라운지도 배치했다. 직원들이 언제 어디서나 자유롭게 소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또 카페테리아, 식당 등 모든 공간에 콘센트를 설치했다. 직원들이 사내 어디서나 업무를 진행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쿠팡 관계자는 "장기적인 비즈니스 계획에 따라 매해 목표치 이상의 성과를 이뤄내고 있다"며 "고객 감동을 위한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