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라이즌·도이치텔레콤 회장과 만나 5G 협력 논의
"5G 기술 표준화 앞당길 것"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 사진=SK텔레콤 제공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 사진=SK텔레콤 제공

박정호 SK텔레콤(245,000 +0.41%) 사장(사진)이 미국, 유럽 주요 이동통신사 최고경영자(CEO)들과 잇따라 만남을 가지며 5세대(5G) 이동통신 선도를 위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박 사장은 3일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SK텔레콤 5G 이노베이션 센터에서 로웰 맥아담 버라이즌 회장 겸 CEO와 만났다. 박 사장과 맥아담 회장은 이 자리에서 5G와 커넥티드카, 사물인터넷(IoT) 관련 협력 확대 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5G 기술 표준화와 5G 기반 자율주행 연합체 '5GAA' 내 솔루션 공동 개발, 양사의 IoT 플랫폼 상호 교류 등에 대한 이야기가 집중적으로 오갔다.

SK텔레콤은 지난해 8월 버라이즌과 5G 표준화 및 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당시엔 최진성 SK텔레콤 종합기술원장과 로저 거나니 버라이즌 부사장 겸 최고기술전문가(CITA)가 만나 협력을 다짐했다. 이번에 두 회사의 CEO가 직접 마주한 것은 협력 수준을 더욱 높이고 구체화하기 위한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오는 11일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는 박 사장과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 겸 CEO의 만남도 예정돼 있다. 둘은 5G 기술 협력 강화와 커넥티드카 공동 사업 모색, 인공지능(AI) 관련 신규 서비스 공동 발굴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버라이즌과 도이치텔레콤과의 협력 확대가 5G 시대를 앞당기는 데 기여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미국 최대 가입자와 유럽 최대 매출을 자랑하는 1위 이통사들과 만나 SK텔레콤이 5G 기술의 글로벌 표준화에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커넥티드카 등 5G 기반 서비스의 글로벌 확산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각 이통사들의 자체 가입자를 통한 조기 서비스 확산은 물론 미국과 독일 자동차 회사 등 글로벌 업체와의 제휴도 용이하다는 판단에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글로벌 선도 이통사들과 함께 5G 기술 표준화를 앞당기고 5G 기반 다양한 서비스 개발을 이끌어 새로운 정보통신기술(ICT) 생태계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희진 한경닷컴 기자 hotimpact@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