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차

사진=현대차

[ 박상재 기자 ] 현대자동차는 출시 예정인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차명을 '코나(KONA)'로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코나는 미국 하와이 빅 아일랜드 북서쪽에 위치한 휴향지의 이름이다. 싼타페와 투싼 등 지명을 활용하는 SUV 작명법을 따른 것이다. 코나는 세계 3대 커피로 인정받는 산지이며 다양한 해양레포츠를 즐기기에 최적의 날씨를 갖췄다.

현대차는 부드럽고 진취적, 역동적인 이미지를 반영해 차명을 확정했다고 설명했다.

동시에 이날 티저(맛보기) 이미지도 공개했다. LED(발광다이오드)가 적용된 날카로운 전면부가 특징이다.

현대차는 코나 출시를 통해 투싼, 싼타페, 맥스크루즈로 이어지는 라인업을 완성하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올 여름 출시를 앞두고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라며 "새 시대를 열겠다는 각오로 개발한 만큼 많은 기대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