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제지연합회는 지난 1일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일대 국유림에서 ‘2017 제지·펄프가족 나무심기 행사’(사진)를 개최해 1ha 임야에 전나무 낙엽송 등 2000그루를 심었다.

이날 행사에는 대한제지, 전주페이퍼, 무림페이퍼, 한국제지, 한솔제지, 홍원제지, 깨끗한나라, 세하, 아세아제지 등의 회원사에서 임직원과 가족 등 250명이 참가했다.

제지연합회 이상훈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제지산업이 전세계에서 조림을 가장 많이 하는데도 사회 저변에는 아직도 산림을 훼손하는 산업으로 인식되고 있는 것이 안타깝다”며 “제지·펄프가족이 앞장서서 산림을 가꾸고 환경을 개선하자”고 당부했다. 올해로 다섯 번째를 맞은 ‘제지·펄프가족 나무심기 행사’는 제지업계가 자발적인 조림을 통해 지구온난화 등 환경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열리고 있다.

김낙훈 중소기업전문기자 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