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희재 전 미디어워치 대표가 지난 2일 故노무현 전 대통령의 고향인 경남 김해 봉하마을에서 열린 태극기 집회에 참석해 자극적 발언을 쏟아냈다.변희재 전 대표가 페이스북에 공개한 영상에서 그는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한 부엉이 바위를 가리키며 "일국의 대통령이 가족이 뇌물을 쳐먹었다고 자살을 해버리면 어쩌란 말이냐"고 말했고 "노무현 대통령은 권양숙 여사와 아들 노건호 씨가 죽인 것"이라고도 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은 10원짜리 하나 받은 게 없다"며 "다음에는 만 명, 십만 명이 여기 올 것이다. 피를 볼 것이다. 끝까지 간다"고 박 전 대통령 무죄를 항변했다.변희재 전 대표는 과거부터 노무현 정권에 맹공을 퍼부었던 인물이다. 그는 지난해 12월 "탄핵야합 무너지면 친노세력은 폭력에 의존하게 될 거라 예상하자마자 박정희 대통령 생가 방화사건 터졌다"면서 박정희 생가 방화범을 친노로 규정했다. 그는 지난 2015년에도 트위터를 통해 "노무현 탄핵의 핵심원인은, 친노들과 신당 창당, 공개적으로 ‘민주당 찍으면 한나라당 된다’고, 선거운동에 나섰기 때문입니다"라며 "`국민의 뜻을 배신한 정치인, 표로 심판하라`는 박대통령의 발언이 선거법 위반? 그럼 노무현 탄핵은 인정하나요"라고 비교한 바 있다.지난해 1월에는 트위터에 고 김대중 전 대통령 김홍걸 의원을 비판하면서 "22억 뇌물 전과자에, 인정받을 만한 공적 경력이 하나도 없어도, 김대중의 아들이란 이유 하나로 중용하는 문재인당"이라며 "이게 바로 노무현이 말해온 `반칙없는 세상`. `사람 살 만한 세상`입니까. 밤의 당대표 조국 교수가 답해보시지요"라고 노 전 대통령을 거론했다.그런가 하면 그가 편집장으로 있던 미디어 워치가 방송인 김미화에게 `친노좌파` `종북좌파`라는 표현을 썼다가 명예훼손으로 고소당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변희재 전 대표는 2012년 3월부터 2013년 12월 사이 트위터에 "노무현 때 친노세력들은 김미화 김구라 진중권 등등을 다 꽂아 넣었다"고 하는가 하면 "친노종북 세력은 연예시장 개혁을 두려워한다" "김미화도 좌파가 아닌 친노종북" "정미홍 앵커는 국민앵커. 김미화니 손석희니 친노종북 잔챙이들과 급이 다른 앵커다"는 등 글을 올리기도 했다.(사진=연합뉴스)이슈팀 정수아기자 issu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조윤선 전 장관, 귤만 먹어 체중 크게 감소..강박 증세 보이기도"ㆍ홍상수-김민희 행복, 세 번 멍든 홍상수 아내 “지금 죽을 맛이다”ㆍ박명수 여의도 접촉사고 현장 포착`··2억원 레인지로버에서 내리면서 한 말이?ㆍ차주혁, 팬 강간 구설 해체 후 대마초까지…왜 이러나?ㆍ구하라, 연예계 싸움 서열 1위?…춘자가 인정한 `걸그룹 주먹왕` (비디오스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