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전 원톱 스트라이커로 황희찬이 나선다.`막내 공격수` 황희찬(잘츠부르크)이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사활이 걸린 시리아전에서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나서게 된 것.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은 28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시리아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A조 7차전 홈경기에 황희찬을 원톱 공격수로 발탁했황희찬이 월드컵 최종예선에서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왼쪽 날개에는 중국전에서 경고누적으로 결장했던 손흥민(토트넘)이 나서고 오른쪽 날개는 `중동파` 남태희(레퀴야)가 맡는다.중원은 역삼각형 형태로 내세웠다. 그동안 고집한 4-2-3-1 전술 대신 공격적인 4-1-4-1 전술 카드를 꺼내 들었다.이에 따라 공격형 미드필더로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과 고명진(알 라얀)이 나서고, 수비형 미드필더는 `캡틴` 기성용(스완지시티)이 혼자 맡는다.포백(4-back) 수비진도 중국과의 6차전과 비교해 살짝 변화를 줬다.왼쪽 풀백은 김진수(전북)가 나서고, 오른쪽 풀백은 최철순(전북)이 출격한다. 중앙 수비는 장현수(광저우 푸리)와 홍정호(장쑤 쑤닝)가 맡는다.골키퍼 장갑은 권순태(가시마 앤틀러스)가 껸다.최봉석기자 cbs@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김고은 신하균 결별, 공유 찌라시 내용 때문? “아니땐 굴뚝에도 연기”ㆍ홍상수-김민희 행복, 세 번 멍든 홍상수 아내 “지금 죽을 맛이다”ㆍ이재은, ‘30kg 감량’ 되찾은 미모…다이어트 비법은?ㆍ차주혁, 팬 강간 구설 해체 후 대마초까지…왜 이러나?ㆍ박명수 여의도 접촉사고 현장 포착`··2억원 레인지로버에서 내리면서 한 말이?ⓒ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