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논란에 휩싸인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가 “국민들이 한심하다”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은 ‘음모’라고 주장했다.정미홍 더코칭그룹 대표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최서원(최순실)이 국정원장임명에 까지 관여했다고 알고 있는 국민들이 상당수다. 박대통령이 국정원장 임명 관련 기밀 문서를 최에게 유출했고 최서원의 입김으로 국정원장까지 결정됐다는 건데, 검찰에서 정호성이 최서원에게 유출한 문서라며 증거로 내놓은 게, 다름아닌 "국정원장으로 남재준을 임명한다"는 청와대 대변인 발표문”이라고 밝혔다.이어 그는 “세상이 다 아는 내용인데 이게 기밀문서 유출이라며, 대통령이 최서원의 자문을 받아 국정원장까지 임명했다고 우기고 있는 것”이라며 검찰의 수사내용을 반박했다.정미홍은 또 “대한민국 엉터리 정치 검찰, 헌재 재판관들, 그리고 모든 어거지 탄핵 주도 세력들 모두 천벌을 받을 날이 올 것”이라며 “21세기 대명천지에 이런 천인공노할 음모와 사기가 판을 치는 싸구려 대한민국의 현실을 개탄한다”고 덧붙였다.특히 그는 “이런 중차대한 사실의 심각성을 모르고, 주는 대로 받아먹는 국민들이야말로 저들로 부터 개돼지 취급을 받는 줄도 모르고 있으니 한심하다”며 발언 수위를 높였다.한편 정미홍은 지난 25일 열린 ‘제3차 탄핵무효 국민저항 총궐기 대회’에서 “나는 처음부터 세월호 건지는 데 반대했다. 바닷물에 쓸려갔을지도 모를 그 몇몇을 위해 수천억의 혈세를 써서야 되겠는가”고 발언해 논란을 일으켰다.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김고은 신하균 결별, 공유 찌라시 내용 때문? “아니땐 굴뚝에도 연기”ㆍ홍상수-김민희 행복, 세 번 멍든 홍상수 아내 “지금 죽을 맛이다”ㆍ이재은, ‘30kg 감량’ 되찾은 미모…다이어트 비법은?ㆍ차주혁, 팬 강간 구설 해체 후 대마초까지…왜 이러나?ㆍ박명수 여의도 접촉사고 현장 포착`··2억원 레인지로버에서 내리면서 한 말이?ⓒ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