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몬, 생활용품 브랜드 '236:)' 론칭…생활필수품 최저가로

티몬이 생활용품 전문 브랜드 '236:)'을 론칭한다고 27일 밝혔다.

'236:)'은 24시간 중 1시간, 일주일 중 하루를 비웠다는 의미로, 바쁜 일상 속에서 여유를 찾는 한편 불필요한 부분은 버리고 제품의 본질에 집중하겠다는 브랜드 정신을 나타낸다.

236:)은 티몬이 자체적으로 기획하고 생산한 PB상품을 온라인 최저가보다 최대 10%이상 저렴한 가격으로 선보인다. 이번에 처음으로 선보이는 제품은 타월, 화장지, 물티슈, 옷걸이, 섬유유연제, 양말, 종이컵, 테이프 클리너등 생활 필수품 8종이다.

타월의 경우 온라인에서 최저가 1만2000원 선에서 판매되는 코마사 타월(130g, 30수 5매)을 1만원에 판매한다. 100% 천연 코튼 화장지(27m, 30롤)는 최저가 9530원보다 17%나 저렴한 7900원에, 논슬립 옷걸이(10p)는 1650원에 선보인다. 또 유아용 물티슈(55평량 캡형 80매, 10팩)를 기존가 대비 10% 이상 저렴한 1만2900원에, 섬유유연제(2L)는 시중가 대비 24% 저렴한 5900원에 판매한다.

236:) 브랜드 상품들은 슈퍼마트에서만 구매할 수 있다. 슈퍼마트에서 판매하는 상품과 함께 2만원 이상 구매할 경우 무료 묶음배송을 받을 수 있다.

앞으로 티몬은 무지 티셔츠, 강아지/고양이 간식, 건전지는 물론 일상 생활에 필요한 200여종 이상의 제품들을 순차적으로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하성원 티몬 최고운영책임자는 "가성비 있는 상품이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품질 좋고 가격 거품을 뺀 제품들을 대거 선보일 것"이라며 "앞으로 고객들이 236:) 상품을 사기 위해 티몬을 찾도록 하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