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은퇴연구소, 전국 60대 남녀 581명 설문
한국의 60대 5대 리스크 덫에 걸리다

기대 수명이 길어지긴 했지만 통상 생각하는 60대는 유유자적하게 은퇴 생활을 즐기는 나이다. 그러나 노후준비를 꾸준히 해온 60대도 은퇴 생활에서 예상치 못한 복병을 만날 수 있다. 중대 질병 외에 이혼과 창업실패, 다 큰 자녀의 생활비 대기 등이 행복한 은퇴 생활을 가로막는 걸림돌이 될 수 있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26일 서울과 경기 및 6대 광역시에 사는 60대 남녀 581명을 설문조사해 60대가 빠질 가능성이 있는 5대 리스크를 정리했다. 예상보다 빠른 은퇴 후 닥칠 수 있는 황혼이혼, 창업실패, 성인자녀 부양, 중대질병, 금융사기 등이다. 황혼이혼과 중대질병 등은 60대에게 심각한 경제적 타격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빠른 은퇴 후 창업실패 잦아

미래에셋은퇴연구소는 기대보다 빠르게 은퇴한 60대들이 섣불리 창업에 나섰다가 실패의 ‘쓴맛’을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가 응답자를 50대까지 넓혀 총 2011명을 조사한 결과 이들은 평균 59.3세까지 일하기를 희망했지만, 실제 퇴직연령은 54세였다. 기대보다 5년 정도 일찍 은퇴하는 셈이다.

퇴직 사유는 회사 구조조정이나 명예퇴직 등 본인 의사와 관계없는 ‘비자발적 퇴직’이 많았다. 퇴직금도 충분치 않았다. 응답자 중 53%의 퇴직급여가 1억원 미만이었다. 대부분이 노후를 위해 저축을 더 하지 못한 것을 후회했다.

은퇴 후 ‘제2의 인생’을 위한 창업도 실패하는 경우가 많았다. 창업 경험이 있는 60대 중 64%가 ‘휴업 혹은 폐업했다’고 답했다. 창업했다가 날린 투자금은 평균 7400만원이었다. 창업 실패로 5억원 이상 손실을 입었다는 응답도 18%나 됐다.

이혼과 성인자녀 부양 등 ‘가족 리스크’

황혼이혼도 은퇴한 60대의 생활을 힘들게 하는 주요 원인이었다. 이번 설문에서 60대에 이혼할 경우 평균 1억2000만원의 재산이 감소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혼 재산분할과 위자료, 재판 비용 등이 노후자금에 큰 타격을 줬다. 황혼이혼 뒤 남은 재산은 대출금 6600만원을 포함해 9000만원 정도였다. 실질적인 순재산은 2400만원에 불과하다는 얘기다. 이혼 후 생활비를 전보다 절반 이상 줄였다는 응답도 50%나 됐다. 미래에셋은퇴연구소 측은 “은퇴 전까지 일을 계속해 노후자금을 모으더라도 이혼하면 한 번에 경제적 기반이 무너질 수 있다”며 “60대는 이혼에 따른 비용을 잘 살펴볼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은퇴 후 계속 부양해야 하는 성인자녀도 큰 부담이 되고 있다. 성인자녀와 함께 사는 60대 응답자 중 63%가 자녀로부터 생활비를 받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비를 안 내는 것은 물론이고 용돈까지 부모에게서 받고 있다는 응답도 13%에 달했다. 또 성인자녀의 결혼 비용으로 5300만원가량이 쓰일 것으로 예상했다.

중대질병과 금융사기도 부담

60대 은퇴자 10명 중 3명(29%)은 50대 이후 자신 혹은 가족이 암,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등 3대 중대 질병에 걸린 경험이 있었다. 중대 질병에 쓰인 의료비는 ‘1000만~2000만원’이 28%로 가장 많았다. 이어 ‘500만~1000만원’ 22%, ‘500만원 미만’ 14% 등 순이었다. 이 비용에 간병 비용 등은 포함되지 않아 실제 부담은 더 클 것으로 추정된다.

보이스피싱 등 금융사기를 당한 60대도 적지 않았다. 응답자의 7.7%가 금융사기로 피해를 본 경험이 있다고 했다. 1억원 이상 고액 피해가 전체 피해 사례의 32%나 됐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