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그룹은 화재 피해를 입은 소래포구 재래 어시장 상인들을 위로하고 피해 복구를 돕기 위해 성금 2억원을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탁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전달된 성금은 인천지역에 사업장이 있는 롯데알미늄, 롯데쇼핑, 롯데정밀화학에서 조성한 성금이다.

김영순 롯데알미늄 대표는 "예기치 못한 화재에 매우 가슴 아프다"며 "롯데 임직원 모두 하루 빨리 소래포구 어시장이 다시 정상화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롯데는 지난해 12월 롯데백화점이 대구 서문시장 화재 피해 복구에 3억원, 지난 1월 롯데케미칼과 롯데첨단소재가 여수 수산시장 화재 피해 복구에 3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