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사진=한경DB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사진=한경DB

[ 박상재 기자 ] 고(故)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16주기를 맞아 범현대가(家)가 한자리에 모인다.

정 명예회장 16주기를 하루 앞둔 20일,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등 현대그룹 일가는 서울 한남동 정 회장 자택에서 제사를 지내기로 했다.

이날 저녁 7시께부터 시작되는 제사에는 정몽준 아산재단 이사장, 정몽윤 현대해상 회장,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 회장, 정기선 현대중공업 전무 등이 참석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 정상영 KCC 명예회장과 정몽원 한라그룹 회장 등도 자리를 지킬 전망이다.

범현대가가 한자리에 모이는 것은 작년 8월16일 고 변중석 여사의 9주기 제사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변 여사의 제사도 2015년부터 서울 종로구 청운동 정 명예회장 생전 자택이 아닌 정 회장 자택에서 지내오고 있다.

경기 하남시 창우리에 있는 정 명예회장 묘소는 기일을 전후로 개별적으로 찾을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오는 21일 오전 8시께 울산 본사에서 전체 임직원이 추모 묵념을 할 예정이다. 추모식이나 별도의 분향소 운영은 없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