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현대자동차

사진=현대자동차

[ 박상재 기자 ] 현대자동차는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17 iF 디자인상'에서 서체, 아이오닉 일렉트릭 충전기가 본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현대차 고유 서체인 '현대 산스'는 커뮤니케이션디자인 서체 부문 본상에 올랐다. 이 서체는 작년 개발됐으며 103개 언어로 전 세계에서 사용되고 있다.

부드러운 곡선과 직선의 조화를 통해 가독성을 끌어올렸다는 것이 현대차의 설명이다.

친환경차 전용 모델인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가정용 충전기는 제품 디자인 수송 부문에서 본상을 받았다. 이 제품은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로 사용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 일렉트릭 구매자에게 가정용 충전기를 무상으로 제공한다. 동시에 상담과 설치 등 모든 과정을 지원하는 컨설팅 서비스도 운영 중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다양한 분야에서 디자인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모든 영역에서 창의적 디자인으로 일관된 메시지를 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iF 디자인상은 독일 국제포럼디자인 주관으로 1954년부터 매년 제품·포장 디자인 등 7개 부문으로 나눠 각 수상작을 선정하고 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