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의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2018년 대선 출마 의사를 확인했다.

12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룰라 전 대통령은 전날 사법 당국의 부패수사로 정치적 위기가 확산하고 있다며 2018년 대선에 나설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룰라 전 대통령이 부패 혐의로 기소된 이후 대선 출마 의사를 직접 밝힌 처음이다.

연방검찰은 부패와 돈세탁 등 혐의로 룰라를 모두 5차례 기소했고, 법원이 이를 받아들여 재판이 열릴 예정이다.

재판에서 부패 혐의가 인정돼 실형이 선고되면 대선 출마가 어려워질 수도 있으나, 룰라는 지지층 결집을 위해 곧 전국 투어에 나서는 등 대선 행보를 강화할 예정이다.

룰라는 또 다음 달 7∼9일에 열리는 좌파 노동자당(PT) 전당대회에서 새 대표로 선출될 가능성이 크다.

룰라가 노동자당 대표를 맡게 되면 대선 행보에도 가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지난해 8월 말 의회 탄핵으로 쫓겨난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은 최근 스위스 공영방송과 인터뷰를 통해 브라질에서 2018년 대선은 이미 시작됐으며 룰라가 출마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브라질에서 '좌파의 아이콘'으로 불리는 룰라는 여론조사 선두를 유지하며 재집권 가능성을 높이고 있다.

투표의향을 묻는 여론조사에서 룰라는 16.6%를 얻었다.

극우 보수 기독교사회당(PSC)의 자이르 보우소나루 하원의원은 6.5%, 우파 브라질사회민주당(PSDB)의 아에시우 네비스 상원의원은 2.2%, '아마존의 여전사'로 불리며 지속가능 네트워크(Rede)라는 정당을 이끄는 마리나 시우바 전 상원의원은 1.8%, 우파 브라질민주운동당(PMDB)의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은 1.1%, 호세프 전 대통령은 0.9%, 브라질사회민주당의 제라우두 아우키민 상파울루 주지사는 0.7%로 나왔다.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아 득표율 1∼2위 후보를 놓고 결선투표가 치러지면 룰라는 모든 후보를 상대로 승리할 것으로 전망됐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