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노홍철이 당나귀와 드디어 만난다.10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노홍철입니다’에서는 DJ 노홍철이 입양 예정인 당나귀를 언급했다.이날 뉴스를 전하던 한 기자가 “노홍철에게도 운명의 날”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나귀와 오늘 첫 만남을 가지지 않느냐”고 물었다. 이에 노홍철은 “그렇다”며 다소 들뜬 목소리로 답했다.이어 청취자들에게 당나귀의 이름을 정해달라며 이름을 의뢰하기도 했다.앞서 노홍철은 “7개월간의 고민 끝에 결정을 하게 됐다. 당나귀 이 친구는 제게 너무 많은 기쁨을 준다”면서 당나귀 입양 소식을 전한 바 있다.공식적으로 계약을 마치고 드디어 당나귀와 만나게 되는 것이고, 그와 당나귀의 동거가 흥미롭게 다가오고 있다.노홍철은 그동안 ‘굿모닝FM’ 청취자들에게 당나귀 이름을 지어달라고 하는 등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에 노홍철이 당나귀와 어떻게 지낼지 관심이 모아진다.크리에이티브뉴스팀 최창호기자 creativ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절세미녀` 한채아, 고등학교 때와 얼굴이 다른 이유 묻자…ㆍ에바 "남편과 침대서 만나려면 `예약`해야…"ㆍ`썰전` 심상정, 여대생 시절 `1초 김고은?`… "예쁜데 입이 좀 험해"ㆍ가수 이광필, 박사모 게시판에 ‘분신예고’ 논란…정미홍 이어 또 과격발언ㆍ최서원·장시호, 법정서 朴대통령 파면 소식 들어 .. 반응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