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 금융협회장 긴급 소집…증가세 큰 금융사 현장 점검·경영진 면담

가계대출 증가속도 빠르다
은행권, 2월 2조9000억 급증…봄 이사철 앞두고 선제 대응
"가계 대출 줄여라" 직접 경고한 진웅섭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사진)이 10일 “모든 금융권의 가계대출 통계를 매주 집계하고 증가세가 과도한 금융회사는 현장 점검과 함께 경영진 면담을 하겠다”고 말했다. 또 “가계부채 증가세 안정을 위해 모든 금융감독 역량을 동원해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진 원장은 이날 서울 명동 은행회관에서 하영구 전국은행연합회장, 이수창 생명보험협회장, 장남식 손해보험협회장, 김덕수 여신금융협회장, 이순우 저축은행중앙회장, 문철상 신협중앙회장 등 여섯 개 금융협회장과 간담회를 하고 이같이 밝혔다. 진 원장이 금융협회장들을 갑자기 불러모은 것은 아파트 집단대출까지 조인 ‘11·24 가계부채 대책’이 나온 이후 주춤하던 가계부채 증가세가 2월 들어 심상치 않다고 판단한 데 따른 것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2월까지 잠정 집계한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예상보다 훨씬 컸다”며 “봄 이사철이 돌아오면 가계대출 증가세가 더 확대될 가능성이 있어 선제적으로 고삐를 죄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가계 대출 줄여라" 직접 경고한 진웅섭

금감원 집계 결과 가계대출 증가세는 지난해 11월부터 올 1월까지 크게 꺾였으나 2월 들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은행 가계대출 증가액은 지난 1월 1000억원에서 2월엔 2조9000억원으로 급증했고 보험권도 같은 기간 4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늘었다. 농협 신협 등 상호금융권도 1조원에서 1조2000억원으로 증가폭이 확대됐다.

모든 금융권 기준 가계대출은 1~2월 두 달간 8조원이나 늘었다. 가계부채가 폭증한 지난해 1~2월 증가폭 8조7000억원에 비해 거의 줄지 않았다. 금감원 관계자는 “3월엔 가계부채 증가세를 확실히 잡아야 할 필요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모든 금융권의 가계대출 통계를 매주 집계해 대응하기로 했다. 하루 단위로 집계하는 은행권 가계대출과 달리, 2금융권은 한 달 단위로 점검해 왔다. 진 원장은 “점검 결과 대출 증가세가 과도한 금융회사는 증가 원인과 리스크관리 실태 등을 현장 점검하고 경영진 면담 등도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업권별 당부사항도 따로 전했다. 은행권에는 스스로 세운 가계대출 관리계획을 차질없이 이행할 것을 요청했다. 상호금융권엔 오는 13일부터 적용하는 여신심사 가이드라인을 철저히 지킬 것을 당부했다. 농협 신협 등 상호금융권은 13일부터 상환능력을 꼼꼼히 보기 위해 소득증빙 의무화와 함께 원칙적으로 대출 때부터 원리금을 분할 상환하도록 하는 내용의 가이드라인을 시행한다.

진 원장은 “가계대출 관리를 강화했다고 해서 자영업자 대출을 늘려서는 안 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