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 통계청(Elstat)은 작년 4분기에 그리스 경제가 전 분기 대비 1.2% 뒷걸음질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당초 관측된 -0.4%에 비해 하락 폭이 훨씬 큰 것이다.

작년 전체의 잠정 경제 성장률은 -0.05%로 추산돼 그리스는 재정 위기가 터진 2009년 이래 8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률을 벗어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그리스 경제는 작년 2분기에는 전 분기에 비해 0.3%, 3분기에는 0.6% 각각 성장했다. 작년 전체 경제 성장률이 재정 위기 이후 처음으로 플러스로 돌아설 것으로 점쳐졌으나 예상보다 저조한 4분기 경기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유럽연합(EU)과 국제통화기금(IMF) 등 국제채권단이 지난 주 아테네로 복귀했다. 몇 달째 답보 상태인 3차 구제금융의 추가 분할금 집행을 위한 그리스 정부의 선행 조건 이행 여부 심사를 위해서다.

IMF는 내년 8월 3차에 걸친 구제금융이 끝난 뒤 건전한 채무 관리를 위해 그리스 정부가 EU의 요구로 설정한 '2019년부터 GDP의 3.5% 재정 흑자 달성'이라는 목표가 추가 긴축 없이는 이루기 어려운 것이라고 지적한다. 그리스에 GDP의 2%에 해당하는 추가 긴축을 의무화하는 방안을 법으로 명시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한편 그리스 연구소 디아네오시스가 발표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그리스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은 그리스 경제 위기가 향후 10년 내 끝나지 않을 것이라는 암울한 예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리스는 재정 위기 이래 경제 규모는 4분의 1이 쪼그라들고, 실업률은 23%로 치솟은 상황이다. 청년 실업률은 거의 50%에 육박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