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손잡고 소상공인 금융지원…연 2% 특별보증대출

신한은행은 서울신용보증재단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6일부터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시작한다. 신한은행은 서울신용보증재단에 37억원을 특별 출연했다.

이를 바탕으로 서울신용보증재단은 담보력이 부족해 은행 대출이 어려운 서울지역 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특별 보증을 서주고, 신한은행은 연 2% 안팎의 저(低)금리로 특별 보증대출을 하게 된다. 총대출 규모는 555억원으로, 2200여개의 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대출을 받고 보증료 감면과 보증 한도 우대혜택도 받게 된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지속해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