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수입회사 매달 7천족 이상 판매…롯데백화점 작년 5배 10만족 주문

2003년 인기 가수 세븐은 '힐리스'(Heelys)라는 미국 브랜드의 바퀴 신발을 신고 나와 무대에서 미끄러지듯 춤을 추며 '와줘'라는 노래를 불렀다.

힐리스는 신발 밑창에 바퀴가 달려 평소에는 운동화처럼 신고 다니다가 원할 때는 인라인스케이트처럼 빠르게 미끄러지듯 움직일 수 있도록 만든 신발이다.

당시 이 신발은 방송을 타면서 청소년 사이에서 크게 유행했다.

그로부터 13년만인 지난해 초 강남과 해운대 등을 중심으로 힐리스를 타는 초등학생 등 청소년이 늘었다.

'강남 운동화'로 알려지면서 힐리스의 인기는 급상승했다.

힐리스 공식 수입회사인 토박스코리아는 지난해 2월 미국 힐리스사에서 1만 족을 수입해 3개월 만에 모두 다 팔았다.

이후 판매량이 꾸준히 증가해 올해 1∼2월에는 한 달에 평균 7천 족 이상씩 판매했다.

제품 가격이 12만9000∼13만9000원으로 비싼 편이지만 제품 인기가 높아 작년 한때 품절 대란이 일어나기도 했다.

롯데백화점도 지난해 9월 힐리스 2만 족을 수입해 모두 판매했다.

롯데백화점은 이미 올해 작년의 다섯 배인 10만 족을 힐리스사에 주문했다.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작년부터 청소년층에서 힐리스 인기가 높아져 올해 수입물량을 크게 늘렸다"고 설명했다.

롯데마트도 작년 12월 힐리스 자매브랜드 '팝 바이 힐리스'(Pop By Heelys) 운동화 5천 족을 수입해 모두 팔았다.

기존 힐리스 운동화와 달리 바퀴가 분리되지 않지만, 정상 판매가가 8만9천원으로 가격이 상대적으로 저렴해 매진됐다.

힐리스는 재출시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신발 전문 매장에서 눈에 제일 잘 띄는 곳에 자리 잡고 있다.

바퀴 신발이 다시 등장한 배경에는 지난해부터 문화·유통계에서 불고 있는 복고바람의 영향을 무시하기 어렵다.

10∼20년 전 유행했던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졌는데 이런 상황에서 중장년층은 힐리스에서 추억을 떠올리고 10·20대는 신선하게 받아들인 것이 인기 비결로 꼽힌다.

또 해외 직구(직접구매)가 활성화돼 미국 초등학생 사이에서도 인기인 힐리스를 따라 신는 한국 어린이도 늘었다.

토박스코리아 관계자는 "힐리스는 윗세대에게는 복고이지만 초등학생에게는 신선한 레저 신발로 인식되고 있다"면서 "겨울이 지나고 이달 신학기가 시작되면서 인기가 더 높아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sungjin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