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르면 28일 미래전략실 해체

계열사 CEO추천위서 인사 담당
청와대·검찰 상대 대관업무 손 떼
CEO세미나·신입사원 연수 폐지
그룹 홈페이지·블로그도 폐쇄

이재용, 삼성전자 등기이사 유지
사장 인사권도 계열사로…삼성 '그룹' 사라진다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이 행사하던 사장단·임원 인사권이 각 계열사로 넘어간다. 사장단회의와 연말 최고경영자(CEO) 세미나, 그룹 공채, 신입사원 연수, 그룹 대관업무 등 그룹 이름 아래 해오던 모든 업무가 폐지된다. 그룹 홈페이지와 블로그도 문을 닫는다. 삼성은 미래전략실 해체 이후 계열사별 이사회 중심으로 자율 경영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그룹 이름 건 업무 모두 폐지

삼성에 따르면 미래전략실은 이르면 28일 공식 해체된다. 이날 수사를 종료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수뇌부를 기소하면 해체를 공식 선언하고 쇄신안도 함께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최지성 미래전략실장(부회장)과 장충기 차장(사장)은 사퇴한다. 미래전략실 해체는 당초 3월 초·중순 발표가 예상됐으나 구속수감 중인 이 부회장의 뜻에 따라 앞당긴 것으로 전해졌다.

쇄신안은 그룹이 해오던 업무를 폐지하고 계열사가 각자 이사회를 중심으로 자율 경영하는 내용이 핵심이다. 각 사는 이사회 산하에 CEO추천위원회 등을 구성해 그동안 미래전략실이 해온 사장 인사권을 행사할 가능성이 높다. 임원 인사도 마찬가지다. 그룹 차원에서 매년 해오던 신임 임원 만찬과 사장단 만찬, 연말 CEO 세미나, 간부 승격자 교육 등은 없어진다.

매주 수요일 계열사 사장 50여명이 모여 강연을 듣고 현안을 공유하던 ‘수요 사장단 회의’도 폐지된다. 대신 전자 금융 기타제조 등 비슷한 업종의 계열사 사장단 협의체가 활성화될 전망이다.

그룹 차원의 공채도 올 상반기 채용이 마지막이 될 전망이다. 앞으로는 계열사별로 사람을 뽑는 방안이 유력하다. 직원 연수 및 교육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기존 신입·경력 입사자는 모두 그룹 입문교육을 받았지만, 이 교육은 앞으로 계열사별로 하게 된다. 삼성그룹 이름으로 유지되던 홈페이지와 블로그 역시 폐쇄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청와대 국회 검찰 국가정보원 등을 상대하던 그룹 차원의 대관 업무는 아예 없애기로 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정경유착, 특혜 논란 등으로 비난받아온 데다 대관부서가 주도한 정유라 승마 지원 때문에 이 부회장까지 구속됐다는 반성에서다.

다만 삼성은 사업과 연관된 정부 부처(산업통상자원부, 공정거래위원회, 국세청, 지방자치단체 등)를 맡아온 계열사별 대관업무는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새 규제가 도입·적용될 때 행정당국 등에 유권해석을 요청하고 기업 입장을 설명하는 건 당연하다고 판단해서다.

◆이재용 부회장 사무실도 수원으로

미래전략실 임직원 250여명은 조직 해체 발표와 함께 삼성전자 수원 본사로 이동해 대기할 계획이다. 인사 분류 작업을 거쳐 대다수는 삼성전자 삼성생명 삼성물산 등 원래 소속된 계열사로 복귀할 계획이지만 일부는 다음 인사 때까지 보직을 받지 못할 수도 있다. 이들이 다음달 5일까지 짐을 빼면 삼성그룹의 서초 사옥 시대는 끝나게 된다. 삼성은 서초 사옥 41층에 있던 이 부회장의 사무실도 수원으로 옮길 것으로 전해졌다.

재계 관계자는 “삼성 미래전략실이 계열사 경영권에 대한 월권 논란, 정경유착 의혹 등도 일으켰지만 사업 재편과 신사업 발굴, 사회공헌과 채용 확대 등 여러 면에서 긍정적 부분도 있었다”며 “각 계열사 CEO는 사회적 이미지보다는 수익성에 치중할 수밖에 없어 이런 기능이 소홀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김현석 기자 realis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