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900원 가성비로 승부
중국·대만 시장도 진출 나서
무한리필 '두끼떡볶이' 2년 만에 100호점

떡볶이 프랜차이즈 시장에 새로운 강자가 등장했다. 주인공은 ‘두끼떡볶이’(로고). 오는 3월2일 100호점인 강원 원주점을 연다. 창업 2년 만에 100호점을 돌파해 눈길을 끌고 있다.

죠스떡볶이와 국대떡볶이 등 1세대 떡볶이 프랜차이즈들이 주춤한 틈을 타 급속도로 성장했다. 두끼떡볶이는 소비자가 원하는 취향에 따라 직접 떡볶이를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한 무한리필 떡볶이 브랜드다. 성인이 7900원만 내면 떡볶이를 무제한으로 먹을 수 있다. 가성비(가격 대비 만족도)를 앞세워 틈새시장을 공략하고 있다.

만들어 먹는 재미도 더했다. 두끼떡볶이는 떡볶이를 조리해 주는 대신 떡볶이 레시피를 가져다 놨다. 매운떡볶이가 먹고 싶으면 두끼떡볶이의 ‘떡모소스’ 한 스푼, ‘불꽃소스’ 한 스푼을 넣으면 된다. 매장 중앙에는 재료를 모아놓은 셀프바를 놨다. 떡, 어묵, 튀김을 종류별로 고를 수 있다.

김관훈 두끼떡볶이 대표는 “떡볶이는 지역마다 맛있다고 생각하는 게 전부 다르다”며 “다양한 소스로 좋아하는 떡볶이를 조리해 먹도록 하는 게 아이디어였다”고 말했다. 두끼떡볶이는 가장 맛있는 떡볶이를 만들기 위해 고민하지 않는다. 대신 지역별 특색이 있는 소스를 개발해 소비자들이 원하는 소소와 재료를 이용해 조리할 수 있게 했다.

두끼떡볶이는 이런 방법으로 인건비를 확 줄였다. 가장 인건비가 많이 드는 주방장도 필요없다. 치울 사람만 있으면 된다. 일반인은 7900원, 학생은 6900원만 받고 무제한으로 제공할 수 있는 비결이다.

해외시장도 두드리고 있다. 중국에 상하이점과 청두점, 대만에 타오위안점 등을 내놓고 운영하고 있다.

배정철 기자 bjc@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