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4월 위기설에 대해 실현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말했습니다.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4일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일각에서 4월 우리경제 위기설을 제기하고 있지만, 이는 과도한 측면으로 실현 가능성은 희박하고 충분히 대응이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이어 유 부총리는 "글로벌 신용평가기관인 무디스도 우리 신용등급을 기존수준으로(Aa2) 유지했다"면서 "우리 경제 전반에 대한 평가가 여전히 양호하다는 의미"라고 강조했습니다.한편 정부는 11월 이후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수출은 이번 달까지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또, 터키 차나칼레 교량, 이집트 메트로 3호선 등 해외 인프라 수주도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언급했습니다.한창율기자 crh2090@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띠동갑` 에릭-나혜미 또 열애설.. 데이트 목격담 사실로?ㆍ에릭♥나혜미 열애 인정.. "예쁜 만남 지켜봐달라"[공식입장]ㆍ유승준, 항소심도 패소…"오히려 나 때문에 나라에 대한 경각심 생긴 거 아닌가"ㆍ에릭♥나혜미 영화관 데이트 디스패치 포착…팔짱 낀 채 `다정`ㆍ삼성바이오로직스 / 매수가 170,500원 / 비중 80%ⓒ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