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

LG전자(67,100 -2.75%)가 다음달 17일 주주총회를 열고 이사 정원을 기존 최대 9인 이내에서 7인 이내로 변경한다.

LG전자는 23일 제15기 주주총회 소집결의를 공시했다. LG전자 주주총회는 3월 17일 오전 9시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동관 지하 1층 대강당에서 열린다. LG전자는 이날 이사의 정원 조정과 구본준 부회장, 정도현 사장의 사내이사 재선임 안건 등을 처리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 조직개편에서 각자 대표 체제를 접고 조성진 부회장 중심의 1인 CEO 체제를 도입하면서 이사 정수 조정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회사 측은 “이 체제에서는 CEO가 사업과 관련해 최종적인 의사 결정을 하게 되므로 사업본부장이 각자 대표를 맡지 않아도 된다”면서 “결과적으로 이사의 정원에도 영향을 준 셈”이라고 설명했다.

상법 제542조의 8에 따르면 사외이사는 3명 이상으로 하되, 이사 총수의 과반수가 되도록 해야 한다. 따라서 LG전자 사내이사는 기존의 4명(구본준 부회장, 조성진 부회장, 정도현 사장, 조준호 사장)에서 3명으로 변경될 것으로 보인다.

조준호 사장은 각자 대표직을 내려놓고 무선사업을 책임지는 MC사업본부장으로서 스마트폰 사업의 턴어라운드에 집중한다.

한편 조준호 사장은 최근 스마트폰 'G6' 공개를 앞두고 자사 주식 2000주를 매입하는 등 G6 성공에 강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LG전자는 오는 26일 바르셀로나에 위치한 산 호르디 클럽(Sant Jordi Club)에서 G6를 공개한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