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우리은행 제공


우리은행은 이광구 행장(위 사진 오른쪽)이 23일 서울시 소공로 본점에서 정만기 산업통상자원부 차관(가운데), 김규옥 기술보증기금 이사장과 만나 '스마트공장 보급 및 확산을 위한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협약은 4차 산업혁명을 대비해 스마트 공장을 추진 중 이거나 구축 완료한 기업에 대한 금융 과 비금융 서비스 지원 활성화가 취지. ▲스마트공장 참여기업에 대한 보증 및 대출금리 우대지원 ▲세무·재무 및 경영컨설팅 지원 ▲각 기관의 추천을 통한 업체 발굴 및 홍보를 진행하게 된다.

예컨대 스마트공장추진단이 스마트공장 보급·확산 사업에 참여 중인 기업을 추천하면 기술보증기금은 보증료 0.2%p 감면, 보증비율 95%까지 확대를 한다.

다음 우리은행은 기업이 기보에 납부할 보증료 중 일부 (연간 0.2%p)를 5년간 지원하고 기업별 대출 금리를 최대 1.0%p까지 우대해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산업통상자원부, 기술보증기금과의 협업이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스마트공장의 안착에 큰 힘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나아가 이번 협약의 결실이 산업전반에 걸쳐 국내 중소·중견기업들의 기술혁신 및 글로벌 경쟁력 강화로까지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그는 덧붙였다.

조세일보 / 윤진식 기자 yourjeen@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