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이 자살재해사망보험금을 전건 지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23일 "소비자 신뢰 회복 차원에서 대승적으로 고려했다"며 "총 1858건에 대한 보험금 672억원을 전부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이날 삼성·한화·교보생명의 자살보험금 미지급 건과 관련해 제재심의위원회를 진행한다. 이에 보험금을 모두 주겠다고 밝힌 교보생명의 제재 수위가 어떻게 결정될 지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하지만 삼성생명과 한화생명은 아직까진 기존의 입장과 달라진 점이 없는 상태다.


삼성생명의 경우는 제재심의 결과가 나온 뒤 판단할 예정이며 한화생명은 제재심의위에서 기존 입장을 충분히 소명할 방침이다.


조세일보 / 강수지 기자 ksj87@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