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지하철에서 투신 사고가 발생했지만 기관사가 급정차해 사망 사고로 이어지지 않았다.22일 오전 7시 30분께 대구 지하철 2호선 연호역에서 A씨가 선로로 투신하는 사건이 발생했다.당시 문양행 열차가 역사 내로 진입하던 중 기관사가 A씨를 발견하고 급정차했다.열차 1량이 A씨를 지나쳤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하지만 구조 과정에서 A씨는 발목 일부가 대퇴부와 어깨 등을 다쳤다.이 사고로 대구지하철 2호선 문양 방면 열차가 23분 지연 운행돼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경찰은 경기도 평택이 주소지인 A씨가 실종 신고된 점을 확인하고 투신 동기 등을 조사 중이다.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심석희 동영상 관심 폭주 왜? 심석희, 판커신 때문에 실격 당했나ㆍ‘캐리와 장난감 친구들’ 캐리언니 강혜진 자진하차, 방송 진출 예정ㆍ현대중공업, 그리스서 초대형 원유운반선 2척 수주ㆍ[롯데사장단인사③] 롯데, 악재 속 `불안한 새출발`ㆍ바르셀로나 네이마르 징역형? ‘날벼락’ⓒ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