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은 국내 기업이 해외 현지에서 설립한 법인의 자금을 통합 관리할 수 있는 글로벌 캐시 풀링 (Cash Pooling) 서비스를 내놨다고 22일 밝혔다.

캐시 풀링이란 회사 간 자금을 공유해 활용함으로써 차입 법인은 저금리로 자금 조달이 가능하고 예치 법인은 고금리로 자금 운용을 할 수 있는 선진형 자금관리기법으로 불린다.

이를 통해 ▲통합적인 자금현황 실시간 파악 ▲유휴 자금을 활용한 단기 자금부족 문제 차단 ▲불필요한 외부 자금차입 방지 ▲운전자금 최적화 효과를 이룰 수 있기 때문이다.

신한은행에 따르면 캐시 풀링 서비스는 고객 회사의 재무구조, 자금정산 프로세스, 해외 현지의 법률과 제도 같은 복합 요소를 디지털화한 시스템으로 그동안 글로벌 선진 은행에서만 가능했다.

때문에 신한은행의 이번 글로벌 캐시 풀링 시스템 독자 개발은 글로벌 선진 은행 수준의 금융 서비스 경쟁력을 인정받게 됐다는 평가다. 특히 복잡한 현지 법률과 제도로 인해 국내 기업의 해외 본·지사 및 계열사 간 자금관리 애로를 겪는 기업 고객이 큰 도움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신한은행은 캐시 풀링 서비스에 대해 중국 진출 법인을 대상으로 서비스에 나섰다. 앞으로 신한은행의 20개국 150개 네트워크를 활용해 현지 맞춤형 서비스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조세일보 / 윤진식 기자 yourjeen@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