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대구 지하철 2호선 연호역에서 20대 여성이 선로 아래로 투신했다.이날 오전 7시28분께 수성구 대구도시철도 2호선 연호역 문양 방면으로 승강장에서 이모(28.여)씨가 선로 아래로 투신했다.이씨는 팔과 다리 등에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이씨는 선로 사이에 몸을 숙여 열차 1량이 지나쳤지만 당장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다만 구조 작업 중 열차가 지연 운행돼 출근길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경찰은 이씨를 상대로 투신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오민석 판사, 우병우 영장 기각 이유는?ㆍ안희정 `선의` 발언 결국 사과.. 비판여론 부담된 듯ㆍ영장실질심사 오민석 판사, `최순실 모르쇠` 우병우 구속 기각…"지나가던 개가 웃을 일"ㆍ양수경, 푸틴과 친분? "과거 푸틴에 접대받아"ㆍ`불타는 청춘` 양수경 공황장애 고백, "`죽나보다` 하는 기간이 꽤 오래였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