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모레(23일) 보급형 스마트폰 신제품을 국내 이동통신 3곳을 통해 내놓습니다.`LG X400`이란 이름의 이번 제품은 촬영과 사진 저장, 순간화면 포착 등이 보다 쉽고 편리해졌고 미리 저장된 지문으로 잠금 설정을 풀 수 있는 게 특징입니다.카메라는 앞뒤 각각 500만, 1,300만 화소로, 보통 화각이 70~80도인 기존 제품들과 달리 앞면 카메라 화각이 120도라 셀카봉 없이 7~8명을 한 화면에 담을 수 있다고 LG 측은 설명했습니다.또 고해상도 사진을 하루 10장씩 2년 동안 저장해도 넉넉할 만큼 32GB의 메모리와 일반 DMB보다 화질이 12배 좋은 HD DMB가 탑재됐다고 전했습니다.출하가는 31만9천 원으로 책정됐습니다.임원식기자 ryan@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오상진♥김소영 아나운서 결혼, 배우커플 뺨치는 웨딩화보…`선남선녀`ㆍ"국민건강보험 2019년부터 적자로 돌아선다" 전망ㆍ심석희 동영상 관심 폭주 왜? 심석희, 판커신 때문에 실격 당했나ㆍ‘안녕하세요’ 꽃사슴 그녀, 시도때도 없이 때리는 ‘폭력여친’…공분ㆍ`암살위험 1순위` 태영호, 공식활동 잠정 중단ⓒ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