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한국 야구대표팀 최고참 임창용(41·KIA 타이거즈)이 일본 전지훈련 중 운전을 하다 접촉사고를 냈다.임창용은 지난 18일 오후 대표팀 훈련을 마치고 지인의 차를 빌려 나하시로 이동하던 중 오후 6시께 오토바이와 접촉 사고가 났다.KBO 관계자에 따르면 임창용이 운전하는 차에 동승한 지인이 건널목에서 차를 세운 상태에서 인도의 음료자판기를 이용하려다 이 옆을 지나는 오토바이와 접촉 사고를 냈다.임창용의 지인과 오토바이 운전자는 다치지 않았고 합의를 했으나, 현지 경찰은 `쌍방과실`로 판단, 벌금형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임창용의 일본 운전면허증 기간이 만료돼 무면허 운전을 한 셈으로, 이에 대한 과태료도 납부해야 한다.KBO는 "대표팀 훈련 중 품의를 손상하는 행위를 할 경우, 처벌할 수 있는 규정이 있다"며 "위법 사실이 드러나면 상벌위원회가 열릴 수 있다"고 밝혔다.임창용은 21일 대표팀 관계자를 통해 "훈련 기간에 이런 일을 일으켜 죄송하다"고 전했다.한편, WBC 대표팀은 23일 한국으로 돌아간다.이휘경기자 hgle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국민건강보험 2019년부터 적자로 돌아선다" 전망ㆍ‘안녕하세요’ 꽃사슴 그녀, 시도때도 없이 때리는 ‘폭력여친’…공분ㆍ`JTBC 뉴스룸` 안희정 "선한 의지? 선악 따지자는 말 아니다"ㆍ`암살위험 1순위` 태영호, 공식활동 잠정 중단ㆍ롯데, 오늘 사장단 인사 단행…세대교체·신동빈체제 강화ⓒ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