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는 경기도 오산 쌍용제지 폐공장부지를 민간제안 뉴스테이 공급촉진지구 후보지로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총 12만㎡ 규모의 해당 부지는 제지산업이 침체되면서 지난 2014년 운영이 중단된 후 공장시설과 노후건물들이 남아있는 상태입니다.이에 따라 국토부는 이곳을 공급촉진지구로 지정, 공업용지를 주거용지로 변경해 뉴스테이 1,300가구와 분양주택 1,300가구를 합쳐 모두 2,600가구를 공급할 계획입니다.경부고속도로 오산IC와 봉담동탄고속도로 북오산 IC, 수도권 전철 1호선 오산역이 인접해 있으며, 주변에 세교2택지개발지구와 화성산업단지(삼성전자)와 진위산업단지(LG CNS, LG전자)가 있어 우수한 입지로 평가됩니다.국토부는 상반기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연내 공급촉진지구 지정을 완료하고, 내년 지구계획을 승인해 토지를 공급할 예정입니다.이와 함께 국토부는 서울, 부산, 경기도 등에서 지속적으로 5만4천가구 규모의 민간제안 공급촉진지구를 조성할 방침입니다.방서후기자 shbang@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우병우 영장 청구, `구속 여부` 손에 쥔 오민석 판사에 이목 쏠려ㆍ오스템임플란트, 디오·덴티움과 `이전투구`ㆍ동인천중학교 옆 수영장 천장 붕괴 `충격`…중학생들 인명피해 없나 없나?ㆍ`여유만만` 송해, 유지나와 특별한 인연 공개 "나의 숨겨진 딸이다"ㆍ"국민건강보험 2019년부터 적자로 돌아선다" 전망ⓒ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