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TV10영상취재팀]

가수 홍진영이 트로트 계에서 자신의 위치를 밝혔다.

홍진영의 새 디지털 싱글 ‘사랑한다 안한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진행됐다.

이날 홍진영은 트로트 계에서 어떤 위치에 있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항상 막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아직 멀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아직까지 트로트 계에서 존경하는 선배님들이 많기 때문에 아직도 배워야 할 것도 노력해야 할 것도 많다. 그래서 막내다”고 덧붙였다.

한편 ‘사랑한다 안한다’는 사랑에 빠진 여자가 꽃잎을 하나씩 떼어내며 사랑을 확인하는 내용을 담은 노래로 동양적인 리듬에 애절한 감성을 담은 오리엔탈풍의 세미 트로트곡이다.

TV10영상취재팀이수희 기자 pepee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