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으로 망명한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가 김정남 피살 사건을 계기로 지난해 연말부터 왕성하게 이어온 공식 외부활동을 잠정 중단했다.21일 정부 당국자에 따르면 국가정보원은 지난 13일 말레이시아에서 발생한 김정남 피살 사건을 계기로 태 전 공사가 `다음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신변 보호를 위해 외부 강연이나 언론사 인터뷰 등 공식활동을 잠정 중단하기로 최근 결정했다.이에 따라 기존에 잡힌 태 전 공사의 공식 외부 일정도 취소하고 있다고 이 당국자는 밝혔다.또한 태 전 공사가 희망하는 미국 방문 계획에도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태 전 공사는 미국 워싱턴DC를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정부 관계자와 전문가들을 상대로 북한의 실태를 증언하고 김정은 체제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호소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바 있다.앞서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지난 15일 탈북민을 암살하기 위해 현재 2명의 남성이 국내에 잠입했으며 태 전 공사가 1순위 표적이 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우리 정부는 김정남 피살 사건 직후 태 전 공사 등 주요 탈북 인사의 밀착경호 인력을 대폭 늘린 상황이다.탈북민의 남한 정착을 지원하는 통일부 산하 공공기관인 남북하나재단은 탈북민들에게 신변 안전에 유의할 것을 당부하고 있다.이영호기자 hoy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이지스자산운용 바른빌딩 부동산펀드 조기마감 전망ㆍ지난해 카드 해외사용 금액 143억달러..7.8%↑ㆍ롯데, 오늘 사장단 인사 단행…세대교체·신동빈체제 강화ㆍ팔색조 배우 이하늬, ‘역적’ 장녹수로 변신해 춤-노래-연기 삼박자 완벽ㆍ`암살위험 1순위` 태영호, 공식활동 잠정 중단ⓒ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