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일(현지시간) 실시된 에콰도르 대선에서 집권 여당인 국가연합당(알리안사 파이스)을 대표하는 레닌 모레노(63) 후보가 유효 투표수의 39% 안팎을 득표해 1차 투표에서 승리할 것이 확실시된다.

하지만 오는 4월 2일 1, 2위 후보 간에 결선투표가 치러지게 될 가능성이 있다. 에콰도르에서 1차 투표로 대선 결과가 확정되려면 특정 후보가 유효 투표수의 과반을 득표하거나 40% 이상을 득표한 가운데 2위 후보와 10%포인트 이상 차이가 나야 한다.

20일(현지시간) 에콰도르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87.8%의 개표가 완료된 가운데 8명의 대선 후보 중 모레노 후보가 39.10%를 득표해 선두를 달리고 있다. 2위를 차지한 야당 기회창조당(CREO)의 기예르모 라소(61) 후보는 29.57%를 득표했다.

결선투표가 치러질 경우 결선에 탈락한 보수진영의 야권 후보들이 라소 후보를 중심으로 모이면서 박빙 승부가 예상된다. 경기침체와 모레노 후보의 러닝메이트인 부통령과 연관된 부패 의혹이 확산하면 반대표가 결집할 수 있다.

모레노가 대통령에 당선되면 에콰도르의 첫 장애인 대통령이 된다. 소아마비를 앓은 프랭클린 루스벨트 전 미국 대통령 등 세계에서 몇 안 되는 장애인 대통령이 되는 셈이다.

하반신 마비로 휠체어를 타고 다니는 정치인인 모레노 후보는 207년부터 2013년까지 부통령을 지냈다. 2013년부터 3년간 장애인 담당 유엔특사를 역임한 바 있다. 2012년 노벨 평화상 후보로 거명되기도 했다.

그는 1998년 허리에 강도의 총을 맞아 하반신이 마비됐으나 웃음 치료법으로 역경을 딛고 재기에 성공했다.

새 대통령은 오는 5월 24일 취임한다. 대통령 임기는 4년이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