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발에 맞는 러닝화, 뛰어보면 안다…아디다스 '런 지니' 운영

아디다스가 발 구조와 각도 등을 분석해 최적의 러닝화를 추천해 주는 시스템 '런 지니'를 주요 3개 매장에 론칭한다고 20일 밝혔다.

런 지니는 서로 다른 발 모양, 착지 각도, 러닝 습관 등을 분석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가장 적합한 제품을 추천해 주는 시스템이다. 기존 추천 시스템이 카메라 촬영이나 발 스캔 데이터를 기반으로 했던 데 비해 런 지니는 웨어러블 센서를 활용, 한층 더 정확한 데이터를 빠르게 얻을 수 있다.

체험을 원하는 고객은 동전만한 크기의 런 지니 센서를 신발 끈에 부착, 1분가량 달리면 된다. 런 지니는 약 40단계의 세부 사항을 분석한 후 가장 적합한 러닝화 제품을 추천한다. 런 지니 시스템은 명동·롯데월드·광복 등 3개 매장에서 무료로 체험해 볼 수 있다.

강형근 아디다스코리아 브랜드 디렉터는 "런 지니는 국내 러닝의 발전에 발맞춰 러너들에게 차별화된 경험과 아디다스 러닝의 뛰어난 기술력을 선보이기 위해 마련된 것"이라며 "본인의 정확한 정보를 파악하고, 그에 맞게 최적화된 러닝화를 매장에서 직접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