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다음 스마트폰인 갤럭시S8에 3번째 배터리 공급업체를 추가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소식통을 인용해 20일 보도했다.이는 지난해 일어난 갤럭시노트7 리콜 사태의 재발을 막으려는 삼성전자의 노력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소식통에 따르면 기존 공급선인 삼성전자 계열사 삼성SDI와 홍콩에 본사, 중국에 공장이 있는 ATL(암페렉스 테크놀로지)에 더해 일본 소니의 리튬이온 배터리 팩이 갤럭시S8에 들어간다.삼성SDI와 일본 전자부품 메이커 TDK의 자회사 ATL은 삼성전자로부터 다음 스마트폰의 배터리업체가 추가될 것이라는 통보를 받았다고 이들 소식통은 덧붙였다. 소니의 물량은 비교적 적은 것으로 전해졌다.삼성SDI는 지난달 애널리스트 콘퍼런스 콜에서 갤럭시S8에 배터리를 공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소식통은 삼성이 갤럭시S8을 다음달 미국 뉴욕에서 공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삼성은 다른 스마트폰 메이커들처럼 최근 몇 년간 배터리업체들이 더 작은 패키지 안에 더 용량이 큰 배터리를 넣도록 압박해왔다.소니는 경쟁 업체보다 생산규모가 작은 데다 사용하는 소재가 달라 배터리가 열에는 더 강하지만 에너지 저장 효율성은 떨어졌다. 삼성이 이런 소니 배터리를 채택한 것은 전략을 수정한 것이라고 WSJ은 지적했다.이영호기자 hoy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새 작품 앞두고.." 원로배우 김지영 별세, 생전 불태운 연기 열정 `안타까워`ㆍ`밤의 해변에서 혼자` 홍상수, `아내와 딸에게 전할 말 없느냐`는 돌발 질문에 침묵ㆍ원로배우 김지영 별세…요절한 남편과의 가슴 아픈 사연 "처음 입혀준다는 옷이 겨우 소복이냐"ㆍ`인간극장` 과테말라 커피에 청춘을 걸었다.. `카페로코` 대한청년 5人ㆍ"김정남 살해에 새 화학물질 사용"… 말레이警, 오늘 1차 수사결과 발표ⓒ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