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 전문 튜너 테크아트가 2017 제네바모터쇼에 컴플리트카 3종을 최초 공개한다고 20일 밝혔다.

테크아트가 선보일 신차는 포르쉐 파나메라 터보를 기반으로 제작한 튜닝카 그랜드GT, 911 터보 S 카브리올레를 손질한 GT스트리트R, 718 카이맨 S 튜닝카 쿠페 등이다. 여기에 마칸 2.0ℓ 엔진의 성능을 강화할 파워키트도 출품한다.
테크아트, 720마력 포르쉐 GT스트리트R 제네바에 출격


그랜드GT는 2017년형 파나메라 터보의 디자인과 성능을 한 단계 끌어올린 차다. 올해 여름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외형은 보디키트를 장착해 차폭을 80㎜ 늘렸다. 역동적인 비례감을 살리고 주행 안정성을 높였다. 프론트 에이프런과 통합형 스플리터, 에어 프레임과 에어 아울렛, 사이드 스커트,리어 에이프런과 디퓨저 등은 공기역학 성능을 고려했다. 휠 아치도 크게 키워 근육질 몸매를 강조했다. 휠은 22인치 테크아트 알로이 휠을 장착했다. 타이어는 콘티넨탈 스포트 컨택트로, 앞바퀴 285/30 ZR22와 뒷바퀴 335/25 ZR22 크기로 구성됐다. 스포츠 배기 시스템과 밸브 컨트롤, 탄소섬유 소재로 제작한 4개의 테일 파이프 등은 테크아트 고유의 파워키트와 함께 고성능을 강조하는 요소다.
테크아트, 720마력 포르쉐 GT스트리트R 제네바에 출격


GT스트리트R은 911 터보 카브리올레와 터보S 카브리올레의 감각적인 디자인과 고성능을 한층 강조한다. 흡기 시스템을 개선하고 파워키트를 장착, 최고 출력을 720마력 이상 끌어올린 게 특징이다. 0→100㎞/h 도달 시간은 2.7초, 0→200㎞/h는 8.5초면 충분하다. 시속 300㎞까진 23.3초가 소요된다. 최고시속은 340㎞에 달한다. 에어로다이내믹 키트는 탄소섬유 소재로 제작돼 가볍고 단단하며 다채로운 디자인을 구현했다. 고성능에 걸맞게 타이어도 미쉐린 파일럿 스포트 컵2를 장착했다.
테크아트, 720마력 포르쉐 GT스트리트R 제네바에 출격


718 카이맨도 테크아트의 손길을 거쳐 새로운 모습으로 재탄생한다. 다이내믹 에어로키트는 프론트 스포일러, 센터 에어 아웃렛, 에어핀, 에어 디퓨저와 2종의 리어스포일러, 리어 윙 등으로 구성됐다. 주행 성능을 높일 뿐만 아니라 카이맨의 인상을 보다 공격적으로 바꿨다. 서스펜션 튜닝을 통해 차고가 30㎜ 낮아졌고, 휠도 테크아트 21인치 포뮬러Ⅳ 알로이휠로 교체했다. 동력 성능은 상위 제품인 911 카레라S를 능가한다. 최고 출력 480마력 이상, 0→100㎞/h 도달 시간 3.9초, 최고 시속(안전제한) 296㎞ 등을 자랑한다. 고유의 배기시스템 ‘레이싱’은 강력하고 웅장한 배기음을 운전자에게 전달한다. 주행 상황과 기분에 따라 노멀과 스포트 세팅 중 선택 가능하다.

이밖에 마칸 전용 파워키트는 차의 잠재력을 최대한 끌어내는 데 초점을 맞췄다. 4기통 2.0ℓ 가솔린 터보 엔진은 테크아트의 손길을 거쳐 최고 출력 300마력, 최대 토크는 약 42.9㎏·m까지 강화됐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기자파일]벤츠 E클래스의 60초 자율주행 의미
▶ 재규어, 'BMW M3'에 대항할 'XE SVR' 개발
▶ 현대차, i30 라인업 완성할 마지막 퍼즐은?
▶ 푸조, "3008 공급이 우선"...5008 출시 연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