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가 20일 새벽 해킹 공격을 받았다.이 때문에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는 접속이 이뤄지지 않아 항공편을 예약하거나 확인하려는 고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이날 오전 6시 30분 현재 아시아나항공 홈페이지에는 `정의도 평화도 없다`는 문구와 함께 "아시아나항공에는 유감이지만, 알바니아가 세르비아인들에게 저지른 범죄를 세계가 이해할 필요가 있다"는 해커의 메시지가 영어로 나와 있다.또 "코소보 프리슈티나에 `뉴본`이라는 기념비가 있다. 이 기념비는 과거는 잊고 평화와 함께 새로 시작하자는 의미"라는 문장이 욕설과 함께 적혀 있다.해커들은 자신을 `Kuroi`SH and Prosox`라는 이름으로 소개하면서 "세르비아는 잊히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남겼다.메시지 내용으로 볼 때 이번 해킹은 한국이나 아시아나항공이 아닌 알바니아를 타깃으로 한 테러 암시로 해석된다.알바니아와 세르비아는 코소보 지역을 두고 분쟁이 겪었으며, 2008년 코소보가 독립을 선언했으나 세르비아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아시아나항공은 해킹 사실을 파악한 뒤 정확한 원인과 피해 규모를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이영호기자 hoy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문제적남자` 시청자석에 소년24 재현 "아이돌 미모다"…박경 "말 걸어줘야겠다"ㆍ[오늘 날씨] 눈·비 그치고 전국 `기온 뚝`…서해 일부 황사ㆍ[뉴스줌인] 김태한 사장·안종범 전 수석, 기재부 세제개편의 연결고리?ㆍ베를린 여우주연상 김민희, 홍상수 감독에 “존경하고 사랑합니다” 울먹ㆍ베를린 여우주연상 김민희, “한국영화 위상 높였다” 문체부 축전ⓒ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