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품질평가원에 따르면 AI 확산세가 한창이던 지난해 12월 22일 ㎏당 888원까지 하락했던 육계 시세는 설 연휴가 지나면서 가파르게 올라 지난 14일 현재 ㎏당 2천200원으로 148%나 폭등했다.이는 AI가 발생하기 전인 지난해 11월 5일 시세 1천100원보다도 100%나 급등한 것이며, 약 보름 전이자 설 연휴 직후인 지난 1일 시세 1천500원과 비교해도 47%나 뛴 가격이다.최근 닭고기 가격이 이처럼 폭등한 것은 AI로 인해 가금류가 3천300만 마리 이상 도살 처분된 데다 AI에 따른 이동제한조치도 상당 지역에서 해제되지 않아 병아리 입식이 지연되면서 닭고기 공급부족 현상이 심화하고 있기 때문이다.육계 시세가 이처럼 오르자 이마트,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주요 대형마트들은 지난 9일 매장에서 파는 주요 닭고기 제품 판매가를 일제히 5~8% 인상한 바 있다.닭고깃값이 크게 오르면서 주요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파는 치킨 가격도 상승 압박을 받고 있다.한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 관계자는 "닭고기뿐 아니라 부재료인 무와 매장 임대료, 인건비 등도 모두 올라 가격 상승 압박을 받고 있다"며 "마지막으로 가격을 올린 시점도 2년 이상 지나 내부적으로 가격 인상 여부를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이영호기자 hoya@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서주경, 돌연은퇴 배경은 “거액의 스폰서 때문”ㆍ`그것이알고싶다` 국정원 구매 해킹 프로그램 RCS "핸드폰 파괴시킬 수도"ㆍ`신혼일기` 안재현 구혜선, VR 게임에 몸개그 작렬.. `웃음만발`ㆍ`그것이 알고싶다` 제작직, 원세훈 전 국정원장 만났다 "`국정원 댓글사건`, 말도 안 되는 이야기"ㆍ‘시사토크이슈를말한다’ 이재명 출연, 소년공에서 대선주자가 되기까지ⓒ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