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친박(친박근혜)계 전·현 의원과 대권 주자들이 18일 대한문·청계광장에서 열린 `탄핵반대 집회`에 대거 합류했다.이날 오후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대통령 탄핵 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이하 탄기국) 주최로 열린 탄핵반대 집회에는 한국당 김진태, 조원진, 윤상현, 전희경, 박대출 의원을 비롯해 대선출마를 선언한 이인제 전 최고위원이 참여했다.청계광장에서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주최로 열린 집회에는 대선 출마를 준비 중인 김문수 비상대책위원이 참여했다.이날 김문수 비상대책위원은 청계광장에서 "대통령을 효수하고 삼성 이재용을 잡아먹는 민중혁명을 막을 길은 태극기밖에 없다"고 설파했다.김 비대위원은 "문재인 씨 등 민주당, 국민의당, 정의당 전부 나와 선동하고 목을 치겠다는데 우리가 지키지 않으면 누가 대한민국을 지키겠나"라며 목소리를 높였다.대한문 앞 집회에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은 일반 집회 참가자와 함께 태극기를 들고 가두행진에 나섰다.김진태 의원과 윤상현 의원은 각각 주최 측의 1호차와 2호차에 탑승해 가두행진을 지휘했다.김진태 의원은 "특검 연장을 왜 해줍니까. 그렇게 당하고도 간도 쓸개도 없나. 우리가 바보 천치인가"라며 특검 연장을 거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이어 "야당이 특검법 기간을 연장하는 개정안을 밀어붙이려 한다"며 "그걸 담당하는 국회 법사위에 제가 있는 한 제 눈에 흙이 들어가기 전까지는 절대 안 된다"고 말했다.조원진 의원은 연단에 올라 "태극기 집회의 본질은 첫째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에서 구하는 것"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은 무효다"라고 외쳤다.이어 "편파수사하고 있는 검찰과 특검에 대한민국 국민이 속았다. 저 앞에 있는 가짜 촛불 민심에 우리는 속았다. 거짓은 잠시 국민을 현혹할 수 있지만, 진실은 반드시 거짓을 이긴다"고 말했다.윤상현 의원도 "탄핵은 원천적으로 무효다. 억지탄핵이다. 비정상적인 탄핵이다. 졸속탄핵이다. 그래서 탄핵은 기각돼야 한다"라며 탄핵 기각 주장을 반복했다.윤 의원은 "어제 이재용 부회장이 구속됐지만 탄핵심판에 아무 영향도 없을 것"이라며 "호들갑 떨지 마라. 확신을 가지라"고 말했다.대선 출마를 선언한 이인제 전 최고위원은 공지선거법 위반을 우려해 연단에 오르지 않았으며, 가두행진 후 2부 행사에는 참여하지 않았다.이휘경기자 hgle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미운우리새끼` 허지웅 동생, "동생이 나를 때렸다" 술 먹고 한 실수 무엇?ㆍ김정남 피습 직후 쓰러진 사진 첫 공개ㆍ`I Got Love` 태연, "밥은 안 먹어도 XX 챙겨 먹어" 섹시까지 소화해내는 방법은?ㆍ뉴욕증시,` 트럼프 랠리` 지속…3대지수 또 사상최고 마감ㆍ`과대망상` 30대 주부, 두 아들 목졸라 살해ⓒ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