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에릭남이 트위터에 올린 글이 화제가 된 가운데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밝혔다.소속사 B2M 엔터테인먼트 측은 17일 복수의 매체를 통해 “에릭남과 일정을 조율하는 과정에서 오해가 있었다. 그 과정에서 에릭남이 글을 올렸던 것 같다”며 “현재는 오해가 풀린 상태다. 글도 삭제된 걸로 안다”고 밝혔다.앞서 이날 새벽 에릭남은 자신의 SNS 계정을 통해 “회사는 나를 존중해주지 않는다.(My company don`t respect me)”며 “이 글은 해킹이 아니다. 사실을 말하는 것”(Naw this ain`t hacking. This is just the truth)이라고 적어 팬들이 추측을 낳았다.얼마 후 에락남은 해당 글을 삭제했지만 팬들 사이에서는 ‘에릭남에게 무슨 일이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추격보다는 상승후 눌림목 이용한 매매 진행ㆍ‘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조윤희, 여신美 폭발한 스틸 컷 공개 ‘심쿵’ㆍ한정석 판사 이재용 부회장 구속, 이상호 발언 "왜 눈물이 날까? 경의를 표합니다" 깊은 공감ㆍ불확실성의 시대, 실적이 답이다. (ll)ㆍ"김정남 살해 여성 용의자는 나이트클럽 호스티스"ⓒ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