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최순실 일가에 뇌물을 준 혐의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구속됐습니다.삼성이 세워진 이래 총수가 구속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원식 기자.<기자>네, 19시간의 장고 끝에 서울중앙지법은 특검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속영장 청구를 받아들였습니다."새롭게 구성된 범죄 혐의 사실과 추가로 수집된 증거자료를 종합할 때 구속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는 게 법원의 판단이었는데요.이 부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뇌물공여와 횡령, 재산 국외도피, 국회 위증 등 크게 5가지입니다.뇌물공여 즉 `경영권 승계`라는 대가를 바라고 이 부회장이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일가에게 삼성이 뇌물을 줬다는 특검의 주장을 받아들인 겁니다.창립 79년 만에 삼성에서 총수가 구속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그 동안 박 대통령의 강요에 따른 것 뿐이라며 피해자라고 주장해 온 삼성은 그야말로 대혼란에 빠졌습니다.아직까지 공식 입장은 내놓지 않았지만 그룹의 컨트롤타워죠. 미래전략실 임직원 200여 명이 대책회의에 들어갔는데요.설마설마 했던 `총수 구속`이 현실이 되면서 비상경영체제 전환이 불가피해졌습니다.한편 법원은 박상진 삼성전자 사장에 대한 특검의 구속영장 청구는 "피의자의 지위와 권한 범위, 실질적 역할 등을 비춰 볼 때 구속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기각했습니다.지금까지 보도본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임원식기자 ryan@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전문] 유아인, “골종양 나의 불행..병역기피 도구 아니다”ㆍ`대선주자 국민면접` 유승민 의원, `배신자` 비판에 대한 생각은? "정치하면서 국민 배신한 적 없다"ㆍ`생동성연애` 윤시윤, 놀라운 변신에 "동네 주민으로 착각해 편안하게 촬영"ㆍ`골종양` 유아인, 병역의무 이행 노력…"빨리 갈걸 해봤자 후회해 뭐 해"ㆍ[속보] `뇌물공여 혐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결국 구속ⓒ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