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에 우호적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취임으로 고조됐던 미국과 러시아 관계 개선 기대감이 흔들리는 가운데 양국 국방장관이 날 선 설전(舌戰)으로 기싸움을 벌였다.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15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본부에서 열린 NATO 국방장관회의에 참석해 연설하면서 "러시아에 힘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나토는 러시아와의 협력 가능성을 모색하고 있지만 동시에 우리는 러시아가 국제법에 어긋나게 행동하려고 할 경우 스스로를 보호해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러시아와의 관계 복원을 위해 무조건 양보하지 않고 불법적 행동에는 힘으로 강경하게 대응하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은 16일 매티스 장관 발언과 관련, 논평을 통해 "러시아 국방부는 미 국방부와 협력을 복원할 준비가 돼 있지만 만일 힘을 내세워 대화를 하려 한다면 그러한 시도는 전망이 없다"고 응수했다.

하지만 매티스 장관의 러시아 때리기는 계속 이어졌다. 그러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마저 "나토가 스스로의 행동으로 러시아에 도발을 자행하고 대결국면으로 끌어들이고 있다"고 비난했다.

양국 갈등의 배경이 된 핵심 현안인 우크라이나 사태와 서방의 대(對)러 제재 문제 등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진전된 양보책을 내놓지 않으면서 관계 복원 기대감이 흔들리는 모양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