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가 커넥티트카, 스마트카시대 해킹 등 사이버 위협에 선제 대응하기 위한 글로벌 공동 행보에 동참한다.

현대모비스는 자동차 사이버 보안을 위한 정보공유분석센터 '오토-ISAC'에 정규 회원으로 가입했다고 16일 밝혔다. 오토-ISAC은 세계 자동차업체 15개 사를 주축으로 2015년 7월 설립한 민간협의체다. 스마트 키를 복제해 문을 열고 시동을 거는 등 자동차 해킹 위협이 증가하는 상황에서 업계가 실시간 정보를 공유, 공동 대응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었다.

오토-ISAC은 현대·기아자동차를 비롯해 세계 주요 자동차업체와 부품사들이 참여하고 있다. 정식 회원사가 되면 매년 4회 개최하는 정기회의에 참석하고 사이버 보안관련 각종 정보와 기술 노하우 등을 습득할 수 있다.

오토-ISAC은 회원사들의 집단 지성을 원동력으로 움직인다. 온·오프라인을 통해 자동차 보안사고에 대한 정보를 공유한다. 수집사례를 통해 현재 시스템의 취약점, 해커의 공격패턴, 위험도 등을 분석해 해결책을 마련하고 이를 대응 매뉴얼로 만들어 전파한다. 지난해 7월엔 홈페이지를 통해 사이버 위협에 대응하는 7가지 가이드라인을 공개했다. 리스크 평가와 관리, 위협 탐지와 방어, 사건대응 등의 실천사항을 담았다.

회원사들은 자동차 해킹 공격사례에 대한 다양한 정보를 공유한다. 차내 통신 시스템에 원격으로 접속해 변속기, 도어 록/언록, 클러스터 등을 제어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이 같은 해킹에 의한 원격 공격은 미래 자동차산업이 스마트카, 커넥티드카 형태로 바뀌면서 위험성이 더욱 커진다.

자동차와 IT의 결합이 빠르게 진행되고 자동차 간 통신, 자동차와 외부 네트워크가 긴밀하게 연결될수록 사이버 공격의 대상과 범위가 확대된다. 현재도 제조사 및 부품사들은 제품 설계 단계부터 기술 보안을 강화하고 있지만 신종 해킹 등에 시스템이 취약한 게 사실이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자동차의 전장화, 첨단화가 강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가치는 운전자와 탑승자의 안전"이라며 "사이버보안 위협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자체 보안 시스템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모비스, 자동차 해킹 방지 글로벌 협의체 가입


오아름 기자 or@autotimes.co.kr


▶ BMW, 7세대 5시리즈로 국내 시장 바꾸겠다
▶ ℓ당 15.0㎞ SM3, "르노삼성 효율로 승부하자"
▶ [시승]전기모터 두 개의 효용, 혼다 어코드 하이브리드
▶ [시승]포드 디젤 SUV의 2막, 포드 쿠가
▶ 맥라렌, '0→200㎞/h 단 7.8초' 슈퍼카 공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