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글로벌 통신사들과 손잡고 어느 국가에 있든 자국에서 사용하는 것과 같은 품질의 네트워크 서비스를 제공 받을 수 있는 5G 기술 개발에 성공했습니다.SK텔레콤은 도이치텔레콤·에릭슨과 협력해 5G 네트워크 인프라 중 하나인 `사업자 간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독일에 위치한 도이치텔레콤 5G 연구소에서 시연했다고 밝혔습니다.이 기술이 도입되면 개발사들이 커넥티드카·사물인터넷 등을 서비스 할 때 국가별·사업자별 네트워크 환경에 맞출 필요가 없기 때문에 개발 비용이 낮아져 5G 기반의 글로벌 서비스 개발도 활성화될 것으로 SK텔레콤은 기대했습니다.SK텔레콤은 `네트워크 슬라이스 연동` 기술을 향후 이동통신 국제표준화단체인 3GPP의 5G 표준으로 제안할 계획입니다.문성필기자 munsp33@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유아인 측 “골종양 맞지만 회복 가능..입대의지 확고”ㆍ뉴욕증시, 트럼프 감세정책 기대감... 다우 0.51% 상승ㆍ‘김과장’ 남궁민, 시원한 사이다 행보에 관심 집중…동시간대 시청률 1위 굳건ㆍ트럼프 측근 "한미FTA 다시 들여다볼 시점"ㆍ"이제 다시 주식이다" 한국 증시 살리자(Ⅱ)ⓒ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