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성남시장이 대통령이 되면 한상균 전 민주노총 위원장을 사면시켜 노동부 장관에 발탁하겠다고 밝혔다.이재명 시장은 14일 방송된 SBS ‘대선주자 국민면접’에 출연해 `내각을 구성할 때 가장 먼저 장관을 지명하고 싶은 부처는 어디인가`라는 질문에 “노동부 장관이 제일 중요하다”며 이같이 답변했다.그는 “너무 과격해서 어찌될지 모르겠는데…”라며 “저는 행정관료들은 안할 것이다. 실제로 노동현장과 노동자에 애정있는 사람을 (임명)하고 싶은데 가능하면 노동운동가 중 지명하고 싶다”며 한상균 전 위원장을 거론했다.한상균 전 위원장은 2015년 11월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폭력집회를 주도한 혐의로 현재 복역 중이다.이 시장은 또 “저는 무소속 후보가 아니라 대한민국 제1당이 민주당 후보가 되려는 것이다. 당연히 민주당의 자원 역량과 정책을 써야 한다”며 “오히려 당의 후보가 되려는 사람이 지나치게 주변인맥을 많이 만들어 당 후보가 되면 당은 들러리가 된다”며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문재인 전 대표를 우회 비판했다.사용하는 언어가 과격하다는 지적에는 “사람들은 저를 (도널드) 트럼프랑 비교하기도 하는데 저는 아직까지 한번도 해서는 안될 표현을 한 적은 없다”며 “보통의 사람들, 대화하고 포용해야 할 사람들과는 싸우지 않는다. 제가 싸우는 상대는 불의한 자들, 부패한 기득권자들, 사회적 강자들이다. 과격하게 싸우지 않으면 싸워지겠나”라고 반문했다.이 시장은 형제간 불화와 `형수 욕설`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소위 고적 도덕성과 사적 도덕성 사이의 딜레마”라며 상황을 설명한 뒤 “공직을 절대 사적으로 남용하거나 사적 인연, 특히 친인척이 제 공적영역에 개입해 문제 일으키는 일은 결코 없을 것이라는 점을 약속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유퉁 8번째 결혼, 부인 6명에 자녀 4명 `정리판` 등장 (원더풀데이)ㆍ울산 수입 돌고래 5일 만에 폐사… 부검 결과 "가슴안에 혈액 고여"ㆍ`하숙집 딸들` 이미숙, 장신영 11살 아들 있다는 말에 기겁 "얘네들 다 미친 애들이구나"ㆍ`대선주자 국민면접` 이재명 "노동부 장관이 제일 중요..내각 구성시 노동자 출신에서 지명하고 싶다"ㆍ[프랜차이즈 풍향계] "칙칙한 당구장은 잊어라"…IT 접목한 카페형 당구장 `존케이지 빌리어즈`ⓒ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