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이 `김정남 피살 사건`의 여파로 15일 국회에서 예정했던 대선후보 경선 참여 선거인단 모집 선언식 일정을 취소했다.애초 민주당은 이날 오전 당 대표실에서 선언식을 열어 선거인단 모집을 공식으로 시작한다는 점을 알리고 국민들의 참여를 독려할 계획이었지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인 김정남 씨의 피살소식이 알려지면서 선언식을 생략했다.박경미 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엄중한 국가적인 상황 때문"이라고 설명했다.당 관계자는 "비공개 최고위에서 국민들이 안보 불안을 느낄 수 있는 사안이 발생한 상황에서 행사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의견이 나왔다"며 "일단 정확한 상황을 파악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이휘경기자 hglee@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유퉁 8번째 결혼, 부인 6명에 자녀 4명 `정리판` 등장 (원더풀데이)ㆍ`하숙집 딸들` 이미숙, 장신영 11살 아들 있다는 말에 기겁 "얘네들 다 미친 애들이구나"ㆍ유퉁, `8번째 결혼` 비결은? "영혼의 사랑, 나이 안 보인다"ㆍ[이슈분석②] `모르면 손해`··스마트한 자동차 구입법ㆍ울산 수입 돌고래 5일 만에 폐사… 부검 결과 "가슴안에 혈액 고여"ⓒ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