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외부자들’ 안형환 / 사진제공=채널A

‘외부자들’ 안형환 / 사진제공=채널A

‘외부자들’ 안형환 / 사진제공=채널A

안형환 전 국회의원이 김무성 의원의 대선 출마 가능성을 시사했다.

14일 방영되는 채널A ‘외부자들’에서 패널들은 ‘자유한국당’으로 이름을 바꾼 ‘새누리당’과 갈팡질팡하는 ‘바른정당’ 등 혼란에 빠진 보수 진영의 앞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진중권 교수는 보수진영 대선 후보에 대해 “차라리 김무성 의원이 번복하고 나왔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무성 의원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안형환 전 국회의원은 “김 의원은 현재 고민 중이며 지지자들이 나와 달라는 연락을 많이 한다”고 밝혀 스튜디오를 들썩이게 만들었다. 다만 안형환 전 의원은 “선거 활동에서 겪을 시련과 가족의 동의도 쉽지 않을 것”이라며 김 의원의 ‘재등판’에 대한 섣부른 판단을 경계했다.

안형환 전 의원이 이야기하는 김무성 의원의 대권 도전 속내는 14일 화요일 오후 11시 채널A ‘외부자들’에서 공개 된다.

윤준필 기자 yoon@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