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13일 지난 2002년 연평해전 당시 김 전 대통령이 축구관람을 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정규재 한국경제 주필을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정규재 주필은 지난달 KBS TV에 나와 "김 전 대통령이 연평해전 당시 일본에 축구를 보러 갔다. 하지만 탄핵 되지 않았다"고 말한 바 있다.홍걸씨는 최근 페이스북에 글을 남겨 "돌아가신 아버지가 2002년 연평해전 당시 보고를 받고서도 월드컵 축구 관람을 했다는 것은 근거 없는 내용"이라며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발을 했다"고 밝혔다.그는 "해당 발언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돕고자 하는 의도가 있으며, 언론사 간부가 방송에서 허위사실을 말했기 때문에 죄질이 더 나쁘다"라며 "앞으로도 무책임한 허위사실로 명예를 훼손하는 자들에게 단호하게 대응하겠다"라고 말했다.홍걸씨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도 "연평해전이 벌어진 2002년 6월 29일 김 전 대통령은 (대구에서 열린) 3~4위전을 관람하려다 교전발생 보고를 듣고서 이를 취소했다"며 "이는 당시 기사에도 많이 나와있는 사실"이라고 설명했다.최봉석기자 cbs@wowtv.co.kr한국경제TV 핫뉴스ㆍ문희준♥소율 결혼… "요트 프러포즈, 펑펑 울었다"ㆍ장제원 아들 장용준, 성매매-흡연·음주 의혹까지.. "죽으려고 하더라" 지인 글 보니ㆍ가수 김정연, `인간극장`서 9살 연상 남편·늦둥이 육아 공개ㆍ트와이스, 신곡 ‘Knock Knock’ 단체 이미지 공개…소녀들의 귀여운 일탈ㆍ‘불어라 미풍아’ 임수향, 벼랑 끝 마지막 몸부림 `엄지 척`ⓒ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